BLOG main image
많은 분들과 의견을 나누고 싶은 이런저런 이야기를 쓰고자 합니다.

류한석님의 블로그에서 이런 내용을 읽었습니다.

http://bobbyryu.blogspot.com/2006/11/2.html

그간 MS의 행보를 분석해 보건대, MS의 머리 속에는 다음과 같은 생각이 있다고 봅니다.

   데스크톱에서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은 데스크톱에서 하자. 보라, Rich UI가 매력적이지 않은가? 물론 웹의 장점은 live.com을 통해 제공하겠다. 이제 사용자들은 Vista와 live.com의 연계를 통해 데스크톱과 웹의 장점을 모두 누릴 수 있게 되었다.



구글에게 첫 번째의 커다란 도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제 곧 “구글의 장점이 희석되는 시기”가 옵니다. 만일 구글이 혁신적인 변화를 이루어 내지 못한다면, 과거 넷스케이프처럼 점차 추락할 가능성이 큽니다. 넷스케이프가 나스닥에 상장했을 때, 그리고 한참 잘 나갈 때를 기억해 보십시오. IE 1.0 출시 때 사람들이 얼마나 MS를 비웃었는지요?


제가 보는 구글과 MS의 가장 큰 차이는 '플랫폼 종속', '자료의 종속' 문제 입니다. 벤더 락 인, 데이터 락 인이라고도 부르는 그런 점입니다.

잘 만들고 못 만들고를 떠나서 MS의 제품과 서비스를 쓰게 되면 점점 더 MS에게 묶이게 됩니다. 윈도우에 묶이고 오피스에 묶이고 그렇죠. 사용 방식에 익숙해져서 다른 것을 사용하기가 힘들어진다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MS 뿐만 아니라 기존의 굵직한 소프트웨어 기업들의 대부분의 정책이 그러했었죠. 타사와 호환되지 않는 기술, 자료들로 고객을 우리에게 계속 붙잡아두는 그런 방법 말입니다.

우리의 서비스와 제품에 실망한 사용자들이 새로운 것으로 떠나려는 순간 무언가 발목을 잡는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꽤 강하게 붙잡고 있지요.

이런 것을 몇 번 경험해 보면 구글의 서비스들에 호감을 가지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플랫폼 독립적이고 각종 서비스들에서 사용하는 자료 형식들도 가급적이면 공개된 표준을 사용합니다.

처음 시작한 검색 서비스를 생각해보세요, 스폰서 링크 이런것들이 아니라 수많은 자료들 중에서 중립된 시각으로 가치 있는 결과들을 뽑아낼 수 있는 기술이었기에 사용자들이 좋아했던 겁니다.

GMAIL의 POP, SMTP 기본 지원 - 웹으로도 써도 되고 다른 이메일 프로그램으로 쓰고 싶으면 그걸로 사용하면 됩니다.

Groups의 유즈넷 연동, 회원 가입 필요 없음, 메일링 리스트 기본 지원 - 기존의 방대한 규모의 유즈넷 그룹과 연동되고, 그룹을 새로 만들기 위해서는 아마 구글의 회원이어야 하겠지만 단순히 이용하거나 각 그룹에 가입하기 위해서 구글의 회원일 필요가 없습니다. 이것은 국내 커뮤니티들의 카페 정책과 비교해 보시면 이해가 금세 되실 겁니다. 웹으로 접속해도 되고 기존에 사용하던 유즈넷, 이메일 프로그램으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구글 Docs, Spreadsheet의 ODF 기본 지원 - 각종 오피스 프로그램들 자료형으로 지정된 표준입니다. 앞서 말한 자료 종속을 피하기 위해서 각국 정부와 기업들이 참여해 만들어낸 것이죠. 오픈 오피스와, KOffice가 이 형식을 기본으로 사용합니다. MS 오피스도 이것을 지원합니다.

공개된 메신저 프로토콜 재버(Jabber)를 사용한 GTalk - 재버는 메신저도 이메일처럼 주소만 알면 어느 회사의 서비스를 쓰던지 상관 없이 대화가 가능하도록 구현한 프로토콜 입니다. 이메일은 주소만 알면 보내는데 메신저는 각각 회사별로 따로 설치해야 되죠 이것의 아이러니함을 극복하고자 만들어진 것이죠. 구글의 GTalk에서 이 프로토콜을 이용한다는 의미는, 재버를 지원하는 어떤 프로그램을 사용해도 되고, 구글의 회원이 아니더라도 재버 계정 주소만 알려주면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이야기 입니다.

각각의 대응되는 국내 커뮤니티의 서비스나 MS의 제품들과 비교해 보세요. 차이가 극명하지 않습니까?

시작하는 서비스마다 뭔가 이미 공개되어서 사용되는 표준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그것을 차용합니다. 저처럼 종속된다는 것에 디어본 사용자들은 이걸 당연히 환호할 수 밖에 없습니다.

안심하고 사용을 시작할 수 있거든요. 아니다 싶으면 떠날수 있는 자유를 제공하겠다는 의지 아닙니까. 사용자가 언제든지 떠날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주면서도 인기를 얻고 있죠. 바로 그 점이 인기의 원인이니까요.

서비스를 잘 만드는 것도 매력이지만 그 뒤에 숨겨진 이런 개방성과 자유로움의 추구가 구글의 더 큰 매력이라고 보여집니다.

단순히 규모의 논리로 접근해서는 왜 구글이 주목받고 사용자들의 환호를 받으면서 성장할 수 있는지의 핵심을 볼 수 없다는 생각입니다.
신고
Posted by 마잇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
게임 (4)
잡다한~ (4)
자유소프트웨어/오픈소스 (4)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