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많은 분들과 의견을 나누고 싶은 이런저런 이야기를 쓰고자 합니다.

'태왕사신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9.23 태왕사신기 (1)

태왕사신기

2007.09.23 07:22
재밌습니다.

드라마를 그다지 즐겨 보지 않는 저같은 사람도 끌어 들이는 매력이 넘쳐나는군요. 어릴적 수업시간에 들었던 단군왕검과 홍익인간이란 단어만이 어렴풋이 떠오르는 우리네들의 고대 신화였는데, 이를 드라마로 흥미진진하게 펼쳐주셔서 독특한 즐거움을 선사해 주시는 태왕사신기 제작팀에게 감사드립니다. 여러가지 면에서 새로운 시도를 하신 용기와 노력에도 박수를 보냅니다.

삼회인가까지 나왔던 아역분들의 연기도 재밌었습니다. 담덕역과 호개역의 그 두분, 사이좋았던 두 사람의 갈등의 시작을 팽팽한 느낌으로 잘 연기해주셨던 것 같습니다. 담덕이 어의의 머리가 담긴 상자를 들고 호개 어머니의 빈소를 찾아갔던 그 장면 태왕사신기의 중요한 긴장감이 잘 드러나게 한 명장면, 명연기라 생각합니다.

제가 근래의 보았던 영화중에서 멋진 컴퓨터그래픽으로 인상에 남는 작품이 '반지의 제왕' 시리즈와 '트랜스포머'였는데요, 태왕사신기 첫회에 나왔던 상당한 분량의 그 그래픽들은 상당이 멋졌습니다. 그 품질에서 앞서말한 두 작품과 동급이라는 얘기는 아니지만요, 드라마나 심지어 영화에서조차 고난도의 컴퓨터그래픽을 구사하지 않았던 한국 방송, 영화계의 실정을 감안하면 정말 훌륭하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이야기에 빠져드는데 백이십프로 공헌한 훌륭한 그래픽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격구공이나 각종 배경 건물, 풍경의 그래픽처리도 완벽하다고 말할순 없지만 정말 훌륭합니다. 작품에 몰입하는데 방해를 주지 않으면서도 화려함과 웅장함이 자연스럽게 느껴집니다.

저는 배용준씨가 연기한 겨울연가나 기타 다른 작품도 보지 않은 관계로 그의 연기를 느껴본적이 없었는데요, 자연스럽고 기품있는 연기를 아주 자연스럽게 소화하시더군요. 역할 자체가 그렇지만서도 자연스러운 연기가 한층 그 역할의 느낌을 증폭시키는 듯 합니다. 마지막회까지 연기가 기대되네요.

한류, 한류 늘상 흘려듣기만 했는데 아마 한류라는 그것이 이런 거대 자본이 투자된 드라마가 제작될 수 있는 원동력이 되지 않았나 합니다. 다행이 저같이 드라마 안보는 사람도 빠져들만큼 그 투자된 노력과 자본이 효력을 발휘하는 것 같아서 다행입니다. 다양한 시도, 더 큰 도전을 할 수 있다는 면에서 투자가 몰려든다는 것은 좋은 일이거든요.

마지막회까지 재밌게 볼 수 있기를 기대하구요. 제작진, 출연진 모두 자부심을 갖는 드라마가 되길 바라겠습니다.

아 한가지 더,

최민수씨와 박상원씨가 보이길래 '야 이분들 모래시계로 드라마계의 한 획을 그으시더니 또 이런 드라마로 한 획을 그으시구나' 했는데 모래시계 작가분하고 태왕사신기 작가분하고 같은 분이더군요, 송지나씨. 제 기억에 남을 두가지 드라마를 쓰신 작가분이시네요 :)
신고

'잡다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왕사신기  (1) 2007.09.23
여름과 컴퓨터 - 당신의 컴은 안전하십니까?  (2) 2006.06.01
에린 브로코비치, Olive  (2) 2006.05.27
월드컵 최대의 적  (4) 2006.05.26
Posted by 마잇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
게임 (4)
잡다한~ (4)
자유소프트웨어/오픈소스 (4)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