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많은 분들과 의견을 나누고 싶은 이런저런 이야기를 쓰고자 합니다.
우리는 인터넷에서의 의사소통 수단으로 다양한 도구들의 힘을 빌립니다. 그 중에서 게시판, 포럼, BBS 등으로 불려지는 도구들에 대해서 관심이 많았고 이런저런 생각들을 했었는데요. 차니님의 네이버 뉴스 PV 올라갔나?라는 글을 읽고 한번 생각을 정리해 봅니다.

이 범위를 좀 넓게 잡으면 요새 많이들 쓰시는 태터툴즈, 워드프레스 같은 블로그 툴이나 여러 블로그 서비스 사이트들의 자체적인 소프트웨어들은 물론이고 대형 포털, 뉴스 사이트들의 기사들의 표현 방식도 포함됩니다. 대부분 기사 아래에는 사용자들이 직접 의견을 달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는 것 보셨을 겁니다.

정보와 의견을 올리고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받아들일 수 있는 공간. 인터넷에서 접하실 수 있는 대다수의 정보들이 이런식의 형식을 갖추고 있는 것 경험하셨을 겁니다. 익명 사용자의 의견부터 개인 블로그, 분야의 전문가들의 컬럼, 방송 신문사 기자들의 기사 전부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받아들일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합니다.

수많은 커뮤니티들과 뉴스, 미디어를 다루는 사이트들을 돌아다니면서 저 나름대로 자주들러보게 되는 사이트들의 기준이 생깁니다. 여러분의 즐겨찾기 목록도 그러하시겠지요.

원래의 글의 품질도 중요하지만 제가 중요하게 보는 것은 그 아래에 달려있는 '댓글'들의 품질입니다. 요새 속어로 '찌질스럽다'라고 표현하는, 제발 좀 안봤으면 하는 그런 성의없고 유치한 댓글들이 범람하는 곳인지 아니면 원래의 글의 내용을 제대로 읽어주고 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잘 다듬어서 올리는 글들이 많은 곳인지 즉 '물'이 좋은지 나쁜지 살피게 됩니다. 후자의 경우가 좋은 품질의 정보와 의견들을 접할 수 있다는데에 많은 분들의 동의하시리라 생각합니다.

이런 댓들들의 수준을 좌우하는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제가 고민해본 부분은 '댓글들을 표현해주는 방법'의 차이 입니다.

네이버 뉴스 스크린샷

위풍당당 메인 기사

네이버 뉴스 댓글들

옹기종기 댓글들

네이버 댓글의 댓글들

댓글과 그 댓글의 격차


제로보드 댓글들 표현

제로보드 댓글의 표현 - 가벼운 느낌?



위와 같은 방식의 표현은 뭐랄까 첫 게시자의 글만을 부각 시키고 그에 대한 의견은 가볍게, 덜 중요하게 인식시키는 디자인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좀 과장해서 표현하면 '좋은 글 올려뒀으니 닥치고 한 두줄 짜리 짤막한 의견이나 달아라' 이런 느낌이 듭니다. 댓글을 읽는 입장이나 댓글을 작성하는 입장이나 마찬가지죠.

댓글 작성시에도 첫 게시물을 올릴때와는 차이가 납니다. 글의 표현을 다듬는데 도움이 될만한 글 꾸미기 기능, 타인의 글 인용 기능, 넉넉한 입력 상자의 크기들 같은 것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짤막하고 빠른 의견 소통이 중요시 되는 사이트라면 위와 같은 스타일도 괜찮을 수 있습니다만 양질의 의사소통의 교환되기에는 좀 불편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짤막한 한 두줄 수준의  표현도 가능해야겠지만 그것을 강제하는 느낌을 줄수도 있는 문제이구요. 커뮤니티가 발전하는 힘이라면 역시 어느정도 분량을 가진 잘 정돈된 글들의 참여가 우선 순위 아니겠습니까.

또 주의해서 보실 특징들은 게시물은 최근 글 우선의 시간순서대로 배열되고 당신이 댓글을 단 게시물이 첫화면에서 밀려났다면 그에 대한 의견을 다시 받기가 힘듭니다. 방문자의 시야에서 사라집니다. 다른 사용자들의 의견을 받고 싶다면 같은 주제를 다루고 있긴 하지만 이미 첫화면에서 벗어난 글에 댓들을 다는것 보다는 새로운 글을 작성하는게 낫다고 느끼게 됩니다.

같은 정보와 주제를 이야기 하지만 그 표현방법 때문에 정보가 분산되는 그런 현상이 일어나는게 이런 표현 방법의 가장 아쉬운 점이 아닌가 합니다.

vbulletin을 사용한 포럼의 게시물 모습

첫 게시물

vbulletin을 사용한 포럼의 댓글 모습

첫 게시물과 같은 비중으로 표현되는 댓글

vbulletin을 사용한 포럼의 게시물 목차 모습

시간의 흐름에 묻히지 않고 꾸준히 의견이 집중되는 모습



이런 곳들은 첫 게시자의 글 못지않게 그에 달리는 댓글들의 표현도 같은 비중을 가지고 표현해준다는 점을 눈여겨 봐주세요. 위에서 표현했던 '물'이 좋다는 사이트들이 많은 비율로 이런 방식의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있다는게 제 경험입니다.

댓글 작성시에도 새 게시물을 작성하는 것과 같은 기능을 제공 받습니다. 적절한 글 꾸미기, 타인의 글 인용, 여유있는 글 입력 상자의 크기. 그리고 내가 작성한 댓글은 최초 게시자의 글과 다르지 않은 비중으로 표현되어진다는 점.

이런 곳도 시간의 흐름으로 배열되서 표현해주지만 새로운 댓글이 달린 글타래는 그 시간이 갱신되서 다시 첫화면으로 보여집니다. 이 글의 존재를 모르고 있던 사용자의 관심을 끌 수도 있고 이전에 이 글을 읽고 관심을 가졌던 사용자는 새로운 의견이 추가로 작성되었다는 것을 주의를 기울일겁니다. 다량의 댓글이 달린 글타래에서는 새로 추가된 댓글만을 선택해서 볼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해주고 좀 더 관심있게 지켜보고 싶은 글타래의 변경사항-댓글의 추가를 메일로 알려주는 기능 같은 것도 제공합니다.

같은 주제의 의견들이 한 곳으로 모아지기 좋은 표현 방법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해당 주제에 얼마나 많은 관심사가 모아지고 있는지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다는 장점도 떠올랐었구요.

이런 비교의 의미는 '내 글 만큼 타인의 글도 중요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하나하나의 글들을 어떻게 하면 보다 더 가치있게 표현해줄 수 있을까 하는 점에 초점을 맞추고 싶습니다. 그런 노력이 보다 긍정적인 댓글, 의사소통을 끌어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저의 생각이었구요.

주민번호 입력 받아 실명 확인한 회원만 댓글 작성 권한을 주는 것도 한가지 방법일수 있겠습니다만. 이런 관점에서도 한 번 생각해보셨으면 합니다.

제가 블로그나 이런저런 커뮤니티 사이트에 머리 싸매고 끙끙거리며 글을 쓰는 제일 중요한 동기가 다른분들의 생각을 들어보고 싶은게 첫번째이기 때문에 보다 발전적인 표현 방법을 가지는 도구들이나 서비스를 많이 접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권한을 가지고 계신 분들이 아마 웹 디자인, 개발에 종사하시는 분들일 것 같은데 의견이 궁금하기도 합니다. 헌데 우선 제 블로그부터 좀 개선해야겠네요. 티스토리에서 스킨편집기능 가능하게 해주신다니 미리 준비해야겠습니다. : -)
신고
Posted by 마잇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
게임 (4)
잡다한~ (4)
자유소프트웨어/오픈소스 (4)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